미국 ‘개미(개인 투자자) 반란’의 상징이었던 게임스톱의 주가가 요동치면서, 주식중개 앱 로빈후드의 CEO 블라디미르 테네브(35)가 궁지에 몰렸습니다. 테네브는 지난 2013년, 부자의 돈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눠줬다는 영국의 의적(義賊) "로빈후드"에서 이름을 따 앱을 만들었습니다.
Close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