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州) 정부가 헤지펀드 공매도에 대한 개인 투자자들의 반란을 주도한 ‘대장 개미’ 유튜버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합니다. 뉴욕타임스는 매사추세츠주 정부가 인터넷 사이트 레딧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게임스톱 매수 운동을 펼친 키스 질(34)의 전 직장인 ‘매사추세츠 뮤추얼’에 공문을 보내 관련 정보를 요구했다보도
Close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