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 초강력 제재에 ‘금’으로 버티는 푸틴

러시아가 서방의 고강도 경제 제재에도 디폴트(채무 불이행) 위기를 피하며 버틸 수 있는 것은 대량으로 보유 중인 금 덕분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2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러시아의 주요 은행들은 지난달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에서 퇴출되고, 대외결제 문제에 대비하기 위한 목적으로 비축하는 외환보유고에 대한 접근이 차단되는 등 강력한 제재를 받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러시아가 채무를 이행하고 있는 것은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값이 상승하고…

비트코인 가격, 6배 급등한 2020~2021과 유사한 상황

유명 암호화폐 분석가 앤서니 폼플리아노가 29일(현지시간) 이메일 폼프레터를 통해 현상황이 2020년 9월부터 2021년 3월까지 비트코인 가격이 1만달러에서 6만4000달러로 폭등한 때와 유사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당시에 공급쇼크와 수요쇼크가 동반했다면서 현재의 상황도 당시와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2020년 5월 비트코인은 반감기를 맞아 하루 공급량이 900 BTC로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공급쇼크다. 여기에 2020년 3분기와 4분기에 마이클 세일러의 마이크로스트레티지와 GBTC(그레이스케일비트코인신탁)가 비트코인을 사들였다.…

비트코인 6% 급등, 4만7000달러도 돌파…3개월래 최고(상보)

비트코인이 러시아의 비트코인 원유결제 추진, 한국의 최대 암호화폐(가상화폐)인 ‘테라’의 비트코인 매집 등의 소식으로 랠리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28일 오전 10시 현재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5.87% 급등한 4만7261달러를 기록하고 있다.비트코인이 4만7000달러를 재돌파한 것은 지난 1월 3일 이후 처음이다. 즉 비트코인이 3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비트코인은 6일 연속 상승하고 있다. 이는 달러 결제가…

석유 결제를 비트코인으로?…코인시장 랠리 기름부은 러시아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보다 2.29% 오른 4만3922.41달러를, 이더리움은 1.20% 오른 3106.69를, 리플은 0.28% 올라 0.84달러를 각각 기록 중이다. 밈코인의 대표주자인 도지코인은 4.71% 뛴 0.13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은 한때 1개월 만에 4만4000달러를 웃돌았고, 도지코인도 한때 6%대 급등세를 보이기도 했다. 이날 미국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상승, 투자자들의 리스크 선호 심리가 회복된 가운데 러시아 정부가 석유 등 에너지에…

국제유가 5% 이상 상승에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 ‘강세’

국제유가가 5% 이상 오르면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24일 오전 9시 30분 기군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은 12.60% 오른 2725원,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은 12.04% 상승한 2140원, QV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은 11.62% 상승한 2065원에 거래되고 있다.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을 잇는 카스피해 파이프라인 컨소시엄(CPC) 가동 중단 영향으로 글로벌 공급 우려가…

SEC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결정 또 연기

21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SEC는 위즈덤트리(WisdomTree)와 원리버(One River Asset Management)의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신청에 대한 결정을 연기했다. SEC는 각 신청건에 대해, “제안된 규칙 변경과 관련 의견을 충분히 고려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기간을 지정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지금까지 결정 연기 사례들과 같은 이유를 제시했다. 이에 따라, 원리버는 4월3일, 위즈덤트리는 5월15일로 결정이 미뤄졌다, 위즈덤트리의 뎡우 지난해…

“푸틴 거짓말쟁이, 우린 이미 졌다”…생포된 러시아군 눈물의 고백 [러, 우크라 침공]

“러시아는 이미 졌다” 우크라이나군에 생포된 러시아 군인들이 수도 키이우 기자회견장에서 눈물을 보이며 이처럼 말했다고 영국 일간미러가 지난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러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기자회견 등장한 러시아군 포로 6명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점령할 만큼의 많은 병력을 보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푸틴은 선전포고 없이 우크라이나 주민과 병원, 도시를 폭격하고 있다”고…

오늘 금시세, 순금 한돈에 32만 7천원대 거래

오늘 금시세는 순금 1그램에 75,622원으로 전 거래일 대비 +0.17% 상승으로 거래중이다. 순금 24K 한돈 시세는 부가세를 포함한 32만 7원대로 거래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진행상황에서도, 5거래일 동안 국내 금시세와 원달러환율은 동반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전 국내 금시세의 소폭 상승과 함께, KRX금시장의 거래가도 소폭 상승했다. 전 거래일 대비 +0.29% 상승한 75,390원으로 거래되고 있다. 오전 10시까지 거래대금은 약…

“美 경제 여전히 강해”…파월 입에 안도한 비트코인?

전 세계가 주목하던 미국의 기준금리가 결국 인상됐다. 대개 금리 인상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자산시장에 악재다. 하지만 미국 증시와 코인 시장은 큰 타격을 입지 않았다. 올 초부터 기준금리 인상이 어느 정도 예고됐었다는 점과 함께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미국 경제는 여전히 강하다”며 긴축 정책을 염려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낸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쟁이 계속되는 우크라이나에선 암호화폐 거래를 전격 합법화했다.…

루블화 폭락에 푸틴 임금 인상 꺼냈지만…패닉바잉 못 막을듯

러시아의 패닉바잉이 심화되고 있다. 약품을 비롯해 식품 등 모든 상품들이 조만간 동날 것이란 두려움 때문이다. 더구나 외제차 가격이 전쟁 발발 전 대비 16%가량 치솟는 등 미친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하루라도 더 빨리 사자”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서방의 대러 제재에 러시아 경제가 타격을 입고 있다고 밝혔다고 1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TV 연설을 통해 “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