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 이하”…비트코인 채굴 3위 카자흐, 1분기 채굴 수수료 19억원

전 세계 BTC(비트코인) 채굴 순위 3위로 알려진 카자흐스탄의 2022년 1분기 채굴 수수료가 6억5200만텐지(약 19억원)로 예상치보다 밑돌았다. 카자흐스탄 재무부는 “2022년 1분기 디지털 채굴 수수료로 6억5200만텐지를 벌었다”면서도 “2021년 10월 이후 대부분의 채굴 기업에 전력 공급이 차단될 거라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그리고 예상치보다 수수료 수입이 낮았다”고 30일 밝혔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연구팀 데이터에 따르면, 2022년 1월 카자흐스탄의 해시레이트는 초당…

비트코인, 역대 최고가 대비 58% 폭락…마이크로스트래티지 CEO “BTC, 언젠가 수백만 달러 될 것”

5월 29일(한국시간) 오후 2시 50분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비트코인(Bitcoin, BTC) 가격은 28,995달러를 기록 중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기록한 사상최고가 약 69,000달러 대비 58%가량 가치가 떨어진 것. 이같은 비트코인 가격 폭락세에도 미국 나스닥 상장기업이자 비트코인을 대량 보유하고 있는 ‘고래’ 마이크로스트래티지(MicroStrategy)의 마이클 세일러(Michael Saylor) 최고경영자(CEO)는 “언젠가 비트코인의 가치가 수백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유투데이에…

“자산도 멘탈도 털렸다”… ‘휴짓조각’ 루나 쇼크에 코인 투자자 패닉

“루나 사태 이후 자면서 계속 무의식적으로 큰소리로 심한 욕을 한다고 하네요. 예비신부가 저의 이런 모습은 처음 본다고 무섭다고 합니다. 마음에 병 있을 때 그런다고 말해주는데 너무 미안하더군요.” 최근 테라와 루나의 폭락 사태를 계기로 개설된 ‘테라 루나 코인 피해자 모임’ 네이버 (KS:035420) 카페 게시판에 올라온 글이다. 한국산 가상자산(암호화폐)인 테라와 루나의 폭락으로 금전적·정신적 피해를 호소하는 투자자들이 늘고…

비트코인 투심 ‘극단적 공포’ 지속…”바닥 가까워졌다”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암호화폐 비트코인(Bitcoin, BTC)은 간밤 뉴욕증시 상승 마감에도 여전히 29,000달러대에서 보합권 흐름을 보이고 있다. 비트코인의 투자심리 위축세도 지속되는 모습이다. 26일(한국시간) 암호화폐 데이터 제공 업체 알터너티브(Alternative)의 자체 추산 ‘크립토 공포·탐욕 지수’에 따르면 해당 지수는 전날보다 1 포인트 오른 12를 기록했다. 투심이 소폭 위축되면서 극단적 공포 단계가 계속 이어졌다. 극단적 공포 단계는 지난 5월…

러시아, 병사가 없다…급여 4배 불러도 쏟아지는 건 화염병뿐

군 병력 증대가 절실한 러시아가 군인 급여를 파격적으로 올리고, 40대 이상 러시아 남성들의 군 입대가 가능하도록 법 개정까지 추진하는 등 자발적 입대자 모집에 나섰지만 별다른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독립 매체 모스크바타임스(MT)는 “러시아의 북부와 동부 도시 등 곳곳에서 이동식 입대 사무소가 목격되는 등 정부가 우크라이나 전쟁에 투입할 병력을 모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트코인 1만 달러 밑으로 추락 경고…”현 시세 70% 폭락 가능”

비트코인이 1만 달러 밑으로 내려갈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약세 전망 중 최대 낙폭의 하락세를 점친 것으로 현재시세에서 70% 추가 폭락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 분석이다.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구겐하임 인베스트먼트의 스콧 마이너드 최고투자책임자(CIO)가 23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이 8000달러까지 폭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이너드 CIO는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장에서 CNBC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3만 달러 선이 지속적으로…

스위스 ‘다보스 포럼’서 “비트코인 바닥은 8000달러”

3만달러를 회복했던 비트코인이 미국 증시 반등에도 힘을 쓰지 못하고 2만9000달러대로 내려앉았다. 비트코인이 8000달러대까지 추가 하락할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까지 나왔다. 5월 24일 암호화폐 시세추적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오전 11시 9분 비트코인 시세는 24시간 전보다 3.03% 하락해 1BTC(비트코인 단위)당 2만9220.0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오전 한때 2만8975.56달러까지 떨어지면서 지지선으로 여겨진 3만달러가 붕괴됐다는 분석이 잇따른다. 이 밖에 주요 알트코인 이더리움,…

비트코인 상승이냐 하락이냐 결정시점 다가온다

비트코인이 상승이냐 하락이냐를 결심할 시점이라고 기술적 분석가 마태 하일랜드가 트윗했다. 그는 트윗을 통해 비트코인 가격이 5월들어 상승과 하락 삼각형 패턴을 함께 보이고 있는 차트를 공유했다. 그가 공유한 차트에 따르면 5월 9일 이후 비트코인 가격의 고점과 저점을 있는 선이 수렴하고 있다. 통상 삼각형 패턴은 고점은 일정하고 저점이 올라가는 상승삼각형 패턴과 저점은 일정한데 고점이 점차 낮아지는 하락…

비트코인 ‘데드크로스’…채굴자 물량은 잠재적 폭탄

루나 사태로 지난 주 폭락 이후 비트코인은 3만 달러 위를 잠시 회복했지만 다시금 하락하면서 2만 달러 후반대에 머물며 횡보하고 있다. 급감한 거래량 탓에 큰 움직임은 보이지 않은 채 지루하게 횡보하고 있어 코인장 전체적으로 침체된 상황이다. 나스닥 증시마저 크게 흔들리면서 비트코인도 힘을 못 쓰고 있다. 블록체인 커뮤니티에서는 다시 한번 2018년도와 같은 비트코인 침체 일명 ‘빙하기’가 찾아온다는…

루나 사태에 나스닥 폭락까지…겹악재에 비트코인 3만달러 붕괴

루나 사태 여파에 주요 7개국(G7)의 가상자산 규제 논의, 미국 증시 하락까지 겹치면서 암호화폐 대장주 격인 비트코인 가격이 3만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19일 암호화폐 시황 사이트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은 이날(오전 8시20분 기준) 전날보다 4.69% 하락한 2만9037.88달러를 기록했다. 이더리움은 6.44%하락했다. 같은 시각 국내 업비트 기준으로 비트코인은 전날보다 4.7% 하락한 3740만원을 기록했다. 악재가 겹치면서 전반적인 투자 심리가 크게 위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