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BLOG

category

비트코인, 다음주 6만4천달러 돌파할까?

이더리움 등 알트코인이 새로운 최고가를 형성하면서 지난주 비트코인 거래량은 꾸준한 감소세를 나타냈다. 비트코인 가격은 2% 하락한 반면, 이더리움은 1.5%, 솔라나의 솔 토큰은 17% 상승했다.  Fx프로의 알렉스 쿱트리케비치 분석가는 “가상자산 시장 투기꾼들이 이쪽저쪽 코인을 넘나들며 조류에 편승하고자 시도 중”이라며 “이 게임은 조류의 방향이 바뀌면 결국 포지티브섬 게임이 된다. 다시 말해, 가상자산 시장 전체의 자본 규모가 커지고 있다”고…

Details
category

빨간불 켜진 ‘밥상 물가’…커지는 애그플레이션 우려

올해 들어 식료품 가격이 크게 뛰면서 ‘밥상 물가’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코로나19 사태와 물류난, 기후위기 등으로 세계 식량가격이 강한 오름세를 보이면서 곡물의 수입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물가 부담이 한층 커지고 있다. ◇ 세계 곡물가격 급등…국내 밥상물가 위협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작년 동월 대비 3.2%로 9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빵·곡물 가격은 6.2%,…

Details
category

경제학자들 “베트남, 경기 둔화 장기화 가능성 경고”

국내외 경제학자들이 베트남의 경제 성장이 장기적으로 둔화될 가능성에 대한 경고가 이어지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최근 보도를 통해 밝혔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베트남을 포함한 신흥경제국들이 코로나19 유행이 진정되고 또 `위드 코로나` 정책으로 변환을 시도하면서 이들 국가들의 생산을 늘려가고 있지만 투입 비용의 증가, (원)자재 부족 및 중국 성장 둔화 등의 상황이 단기적으로 마쳐질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베트남의…

Details
category

“中 흔들리는 지금…해외 나간 한국공장 데려올 최적기”

세계 주요국이 잇따라 자국 내 공장 설립과 투자를 기업에 요구하고 있다. 각종 부품·소재 등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와 일자리 창출이 목적이다. 정작 한국은 해외 기업은 물론 우리 기업조차 불러들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실이 공개한 산업통상자원부의 ‘2021년 해외진출기업 국내복귀 수요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해외에 나간 한국 기업 801개 중 797개(99.5%)가 국내 복귀 계획을…

Details
category

‘인플레 우려’ 요란했는데 미국 주가는 왜 치솟나?

코로나19 대유행의 타격에서 아직 덜 회복된 세계 경제에 인플레이션이 복병으로 다가오고 있다. 경기 부양을 위한 통화완화 정책을 언제부터 어느 정도 속도로 거둬들여야 할 것인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RB)를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이 큰 고민에 빠졌다.통계청은 10월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3.2% 상승했다고 2일 발표했다. 9년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10월 상승률엔 약간의 착시가 있다. 지난해 10월 정부가 5200억원을…

Details
category

“메타버스 등 디지털경제 규모, 2040년에 현실경제 2배될 것”

3차원 가상 세계 공간을 의미하는 ‘메타버스’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페이스북이 사명을 ‘메타’로 변경한 데 이어 다양한 국내외 기업이 메타버스를 외치고 있다. 반면 일반인에게 메타버스는 가상현실(VR) 게임이나 제페토나 이프랜드와 같은 일부 플랫폼 서비스로 제한적으로 인지되고 있다.  하지만 업계 전문가들은 메타버스는 천천히 일상 생활에 녹아들어갈 것이며, 더 이상 메타버스는 ‘미래’라고 말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많은 기업들이 메타버스…

Details
category

요소수 대란, 韓경제 스노볼 굴린다…전국서 품귀 아우성

경유(디젤) 자동차 운행 차질을 빚고 있는 요소수 대란으로 전국에서 아우성이 울려 퍼지고 있다. 사태가 빠른 시일 내 해소되지 않을 경우 문제가 눈덩이처럼 불어나 우리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7일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요소수 품귀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산업용 요소 또는 요소수를 차량용으로 제조해 사용할 수 있는지 검토를 거쳐 이달 셋째주…

Details
category

항공업계 다음 ‘넘버 투’는 어디?

다음 ‘넘버 투(2)’는 어디? 항공업계 얘기다. 현재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 단계를 밟고 있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 절차가 끝나면, 2위 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항공업계 쪽에서 보면 2위(넘버 투) 자리가 비는 꼴이다. 이에 벌써부터 어느 항공사가 그 자리를 승계할 지가 뜨거운 관심사가 되고 있다. 그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포석 놓기와 물밑 신경전도 치열하다. 한 항공사…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