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BLOG

category

지금 주식 투자해서 이길 확률은?

투자는 확률과 보상의 게임이다. 둘 사이에는 관계가 있다. 확률이 낮을수록 보상이 커진다. 이길 확률이 낮으면 투자를 하는 사람이 줄기 때문에 보상이 커질 수 밖에 없다. 확률이 높으면 반대 현상이 벌어진다. 주식은 어떨까? 좀 다르다. 확률이 높을수록 보상이 커진다. 주가가 낮을 때 투자를 하는 게 주가가 높을 때 투자하는 것보다 성공 확률이 높다. 가격이 낮기 때문에…

Details
category

코로나와 ‘리얼타임 경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를 강타하면서 포스트-코로나(Post-Coronavirus)의 경제에 대해 제대로 예측하는 사람들이 있을까? 사실 실시간(real time) 경제를 알 수 있는 사람을 아무도 없을 것이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pandemic, 팬데믹)으로 인해 수많은 관측통들은 앞으로 경제 향방을 어떻게 전망을 해야 할 지 난감해 하는 것처럼 보인다. 유가가 1배럴 당 80달러대로 치솟고, 미국 캘리포니아 주와 중국에서 수십 척의 컨테이너…

Details
category

김정은은 정말 종전선언을 원할까?

올해 북한은 핵실험이나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발사처럼 미국이 묵과할 수 없는 도발을 하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많은 일을 벌여 우리 정부를 들었다놨다 하며 한반도의 진정한 주인은 자신들이라고 주장했다. 한반도정세의 ‘운전자’를 자임했지만 실질적 성과를 만드는 데 어려움을 겪어 온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를 6개월 남겨둔 시점에 승부수를 던졌다. 지난 9월22일(미국 현지 21일) UN연설을 통해 북한과 미국에 다시한번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이다.…

Details
category

한미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종전선언·비핵화 논의 계속

한국과 미국 외교 당국이 국장급 실무 협의를 통해 종전선언 및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후속 대책 등 현안 논의를 이어갔다. 미 국무부는 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정 박 미국 대북특별부대표와 임갑수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이 국장급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협의에는 통일부와 청와대 관계자도 참여했다. 양측은 현재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대북 인도적 지원 및 북한과의 대화 재개 등에 대해…

Details
category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모든 직책 사임…“본인 의사에 따라 결정”

2000억원 규모의 회삿돈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전격 사임했다. SK네트웍스는 최 회장이 본인 의사에 따라 10월 29일부로 당사와 관련된 모든 직책에서 사임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SK네트웍스는 기존 최신원·박상규 각자 대표이사 체제에서 박상규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현재와 같이 이사회와 사장을 중심으로 회사의 안정적인 경영과 미래 지속적인…

Details
category

‘서학개미의 힘’…해외주식 투자잔액 100조 넘었다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투자 잔액 마침내 100조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코로나19 이후 ‘서학개미’를 필두로 해외 주식에 눈을 뜬 투자자들이 앞다퉈 원정 투자에 나서면서다. 투자자들은 최근 주당 1천달러를 찍으며 ‘천슬라’ 고지에 오른 테슬라를 비롯해 미국 기술주를 집중적으로 쓸어 담고 있다. 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투자 잔액은 996억5천486만달러(이달 2일 기준)로 원화 환산 시 약 117조6천525억원에 달한다.…

Details
category

“해외주식 ETF 늘릴 것…美 부동산도 주목”

“해외 주식 투자를 늘려야 하지만 수수료가 부담되는 국내 연기금들에 상장주식펀드(ETF)는 매우 요긴한 상품입니다. ETF를 활용해 해외 주식 직접 투자를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이규홍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자금운용관리단장(CIO·사진)은 지난 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해부터 해외주식 직접 운용을 시작했다”며 “내년엔 직접 운용 비율을 전체 해외 주식 투자의 40%대까지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연금과 함께 한국의 양대 공적연금으로 꼽히는 사학연금은 전체 운용 자산…

Details
category

10만대 구입해도 가격할인 없다는 머스크…‘테슬라의 갑질’ 논란도

미국 대형 렌터카 기업 허츠가 지난달 25일(현지 시각) 내년 말까지 10만 대의 테슬라 ‘모델3′ 전기차를 구매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일 트위터를 통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면서 그 배경을 두고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머스크는 이틀 뒤인 1일 트위터에 “허츠와 아직 정식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다”고 밝힌 뒤 “테슬라는 생산보다 수요가…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