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가치 잃은 금

안전자산으로 불리던 ‘금’에 대한 투자가치가 떨어지고 있다. 본격적인 금리 인상기를 맞아 금값 상승을 기대하기 어려운 데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인기를 끌면서 금의 가치가 하락하고 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물 금 가격은 온스당 1814.60달러에 거래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온스당 2050달러(약 244만 원)까지 치솟았던 지난해 8월에 비하면 12% 하락한 수준이다. 전망도 그리 밝지 못하다. 본격적인 금리 인상기에 들어서면서 금값이 떨어질 것으로…

국제 선물 거래량 1개월전 대비 1/30 ↓, 오늘 금시세 29만 9천원대, 달러지수는 96.0↓

국제 금시세는 1트로온스에 1,813.90달러로 전일대비 +0.27% 상승을 기록했다. 거래량은 9,664로 기본 단위는 100온스 단위로 거래된다. 거래 변동가는 1,809.40에서 1,814.20 로 거래됐다. 5일전 금값은 1,787달러에서 상승해서 현재 1,814달러로 거래되고 있다. 코로나 위험이 컸던 1년전 12월 28일 가격은 1,877달러로 거래됐다. 국내금시세, 어제에 이어 순금 한돈에 29만 9천원대전일 29만 9천원대로 거래되었던 금시세는 오늘 29만 9천원대를 유지하면서 큰 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