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가격, 6배 급등한 2020~2021과 유사한 상황

유명 암호화폐 분석가 앤서니 폼플리아노가 29일(현지시간) 이메일 폼프레터를 통해 현상황이 2020년 9월부터 2021년 3월까지 비트코인 가격이 1만달러에서 6만4000달러로 폭등한 때와 유사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당시에 공급쇼크와 수요쇼크가 동반했다면서 현재의 상황도 당시와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2020년 5월 비트코인은 반감기를 맞아 하루 공급량이 900 BTC로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공급쇼크다. 여기에 2020년 3분기와 4분기에 마이클 세일러의 마이크로스트레티지와 GBTC(그레이스케일비트코인신탁)가 비트코인을 사들였다.…

비트코인 6% 급등, 4만7000달러도 돌파…3개월래 최고(상보)

비트코인이 러시아의 비트코인 원유결제 추진, 한국의 최대 암호화폐(가상화폐)인 ‘테라’의 비트코인 매집 등의 소식으로 랠리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28일 오전 10시 현재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5.87% 급등한 4만7261달러를 기록하고 있다.비트코인이 4만7000달러를 재돌파한 것은 지난 1월 3일 이후 처음이다. 즉 비트코인이 3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비트코인은 6일 연속 상승하고 있다. 이는 달러 결제가…

베네수엘라, 러 원유 대체처로 부상…세브런 사업 재개 준비

미국이 러시아산 원유 대체처로 베네수엘라를 눈여겨보자, 미국 에너지 업체 셰브런이 베네수엘라 원유 사업을 재개하기 위한 준비에 나섰다. 로이터는 셰브런이 사내에 베네수엘라 원유 사업 재개를 위한 팀을 구성했다고 1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셰브런은 조 바이든 행정부에 사업을 재개할 수 있는지 문의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베네수엘라 정부의 ‘추가적인 정치적 조치’에 따라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비트코인 1900만개 채굴 카운트다운, 4월초 예상(ft. BTC 반감기표)

다큐멘팅 비트코인이 23일안에 1900만 개 째 BTC가 채굴된다고 10일(현지시간) 트윗했다. 현재 1897만9418 BTC가 채굴됐다. 이는 총발행량 2100만개의 90.38%에 해당하는 양이다. 1900만 BTC가 채굴되는 4월초가 될 전망이다. 비트코인은 총발행량 2100만개중 200만개만 남게 된다. 비트코인은 10분마다 블록이 형성되고 블록 형성때마다 비트코인을 6.25개씩 채굴을 성공한 노드에 지불하고 있다. 이 같은 규칙을 유지하기 위해 전체 컴퓨터용량(헤시레이트)에 따라 채굴난이도를 조정한다.…

러 루블화 가치 폭락… 은행권, 환전 업무 사실상 중단

러시아에 대한 국제 사회 경제 제재 이후 러시아 통화인 루블화의 가치가 폭락하면서, 국내 은행권에서도 후폭풍이 나타나고 있다. 일찍이 러시아로의 송금이 제한된 것은 물론, 환율 변동성이 커지면서 환전 업무도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다. 8일 은행권에 따르면 미 달러화에 대한 루블화 환율은 여전히 사상 최고 수준이다. 지난 주말 124루블까지 급등했던 것과 비교하면 누그러진 모습이지만, 전날 오전 9시 30분…

우크라이나 침공에 전 세계적 식량위기 임박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전 세계적 식량위기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 세계 밀 생산량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흑해 지역이 전쟁터가 되면서 수확량 감소와 공급망 단절 등으로 세계 곡물시장이 큰 충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우크라이나에 곡물수입을 의존하던 이집트와 예멘 등 국가에서는 과거 ‘아랍의 봄’처럼 식량위기로 인한 정치적 격변이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러시아, 비트코인에 숨어 제재 피할 수 있을까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제재하기 위해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결제망에서 러시아 퇴출’을 결의한 뒤 러시아가 이 제재를 피하기 위해 가상자산을 활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가상자산 전문가들과 외신들은 “러시아가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에 숨는다 해도 국제사회의 경제 제재를 피하거나 우회하긴 쉽지 않은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블록체인의 투명한 특성, 제재 회피 어렵게 할 것 디크립트는 27일(현지시간) “블록체인의 분산원장…

‘우크라 전쟁 위기’ 에너지株 나홀로 상승… 원유 ETF·ETN도 급등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러시아와 서방국가의 갈등이 지속되면서 국내 증시가 주저앉은 가운데 가스 관련주와 원유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상장지수증권(ETN)가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RX유틸리티 지수는 전일대비 32.09포인트(3.59%) 오른 925.49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KRX 전체 지수가 모두 떨어진 가운데 KRX유틸리티 지수만이 유일하게 상승했다.  KRX유틸리티 지수는 한국가스공사, 삼천리 등 가스 관련 종목을 포함하고 있다. 이 지수는 러시아와…

러, 우크라 침공에 비트코인 8% 추락…3만5000달러 붕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비트코인 가격이 8% 급락하면서 3만5000달러선이 무너졌다. 24일 오후 2시 기준 글로벌 가상자산 시황사이트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8.27% 떨어진 3만495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일주일 전보다는 약 20%나 추락했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하루 전보다 10.16% 급락해 2386달러다.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이더리움도 22% 떨어졌다.  비트코인 가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군사작전을 개시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11시 50분경 직후부터…

우크라 사태에 금 시세 8개월만 최고치

우크라이나 사태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금값이 치솟고 있다. 긴장이 지속될 경우 금 가격이 역대 최고치를 넘어설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온다고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금 가격은 우크라이나 사태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확대되면서 지난 15일 중 12일 상승했다. 금 선물은 지난 17일 온스당 1902달러(약 227만원)를 기록, 지난해 6월 이후 최고치 수준으로 치솟았다. 다음날에는 0.1% 하락했다. 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