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가격, 6배 급등한 2020~2021과 유사한 상황

유명 암호화폐 분석가 앤서니 폼플리아노가 29일(현지시간) 이메일 폼프레터를 통해 현상황이 2020년 9월부터 2021년 3월까지 비트코인 가격이 1만달러에서 6만4000달러로 폭등한 때와 유사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당시에 공급쇼크와 수요쇼크가 동반했다면서 현재의 상황도 당시와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2020년 5월 비트코인은 반감기를 맞아 하루 공급량이 900 BTC로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공급쇼크다. 여기에 2020년 3분기와 4분기에 마이클 세일러의 마이크로스트레티지와 GBTC(그레이스케일비트코인신탁)가 비트코인을 사들였다.…

‘채권왕’ 빌 그로스, 비트코인 투자…비판 입장 철회

암호화폐 비평가로 이름을 떨친 전설적인 금융가 빌 그로스(77‧Bill Gross)가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스트리트는 14일(현지시간) ‘채권의 제왕’이자 인기있는 암호화폐 비평가인 빌 그로스(Bill Gross)가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고 보도했다. 그로스는 “나는 단순히 암호 화폐가 거품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1~2주 동안 보았듯이 달러에 대한 대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저는 비트코인에 약간의 투자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NFT는 보유 안 해그로스는 얼마나 많은…

美 ‘원유 매장 1위’ 베네수엘라 믿었는데…

러시아산 에너지 수입을 금지한 미국 정부가 베네수엘라산 원유를 활용해 부족분을 메우려 하고 있지만 단숨에 생산량을 확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진단이 나왔다. 1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베네수엘라의 원유 생산량은 하루 75만5000배럴이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지난 9일 “비가 오고 천둥번개가 치더라도 올해 하루 200만 배럴의 원유 생산 목표치를 채우겠다”고 말했다. 러시아 원유 유통이 막혀 사라지게…

서학개미 새해 투자 유망 아이템은… 긴축의 시대 ‘산업의 피와 쌀’ 원유·반도체 주목

연초부터 미국 뉴욕 증시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불거진 인플레이션 압박이 계속 불거지자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이 ‘통화정책 정상화’를 외치며 매파 발언에 나서면서 증시 변동성도 커지고 있다. 인플레이션이란 물가가 지속적으로 급등하는 현상을 말한다. 지난 2019년 말 중국에서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후 경제가 타격을 입자 2020년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은 시중에 돈을 풀어가면서 경제 떠받치기에…

‘디지털 금’ 맞나…주식 따라 폭락하는 비트코인, 변동성 더 커진다

디지털 금’으로 불리며 위험회피 수단으로 통했던 비트코인이 미국 뉴욕증시와 함께 폭락하고 있다. 암호화폐가 점점 주류로 편입되면서 오히려 위험회피 기능을 잃어버리고 미국 중앙은행(Fed)의 긴축과 같은 거시적 금융 변수에 흔들리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최근 비트코인과 S&P500지수의 상관계수는 0.4로, 약 0.1 수준이었던 작년 5월보다 4배 급증했다. 2년 전만 하더라도 이 둘의 상관계수는 0에 가까웠다. 상관관계가…

불안한 장세에 투자자들 금으로 몰려

연초 주식시장이 요동치고, 우크라이나에는 전운이 감돌면서 투자자들이 ‘영원한 안전자산’ 금으로 몰리고 있다. ‘디지털 금’이라는 별명이 있는 암호화폐 비트코인은 주식시장 급락세 속에 동반 추락해 지난해 사상최고치의 반토막 수준으로 추락한 반면 금은 탄탄한 흐름을 타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빠진 투자자들의 돈이 금에 몰리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5일(이하 현지시간) 다우존스 마켓데이터를 인용해 세계 최대 현물투자 금 상장지수펀드(ETF)인 SPDR 골드셰어즈에 21일…

주식도, 비트코인도 무섭게 빠진다…코스피 13개월 만에 2800 붕괴

연초 금융 자산 가격이 무섭게 내려가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돈줄 조이기’ 속도가 예상보다 빠를 것이라는 공포에 국내 코스피는 2800선마저 내줬고, 뉴욕증시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 또한 지난해 고점 대비 반 토막이 나고 있는 상황이다. 2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49%(42.29) 하락한 2792.0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코스피가 2800선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20년 12월23일(2759.82) 이후 13개월…

다시 치솟는 유가, 악순환의 출발점

오미크론 확산 우려로 한때 뒷걸음질을 하던 국제유가가 다시 치솟고 있다. 18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2월 결제 선물값이 장중 배럴당 86달러대에 거래됐다. 예멘 후티 반군이 아랍에미리트(UAE)의 수도 아부다비를 드론으로 폭격했다는 소식에 공급 차질 우려가 고조됐다. 유가는 19일에도 1.79% 올라, 2014년 10월8일 이후 7년 만의 최고치인 배럴당 86.9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9월부터 한단계 뛰어오른 서부텍사스산 원유값은…

오미크론 충격에…美 1분기 경제성장률 전망치 4.2%→3.0%

올해 1분기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석달 만에 1%포인트 이상 하향조정됐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소비가 위축되고 인력·공급난이 심해지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올 1분기 미국 성장률 전망치가 지난해 10월 조사 때의 4.2%에서 1.2%포인트 하락한 3.0%로 집계됐다고 1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경제 전문가 69명을 대상으로 지난 7~11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이들은 올 한해 성장률 전망치…

반토막난 돈나무 언니 펀드…테슬라 탈출에도 효과 없었나?

기술주 투자에 집중하며 2020년 경이로운 수익률을 기록해 유명해진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매니지먼트LLC 최고경영자(CEO)의 핵심 펀드인 아크이노베이션 상장지수펀드(ETF) 가격이 6일(이하 현지시간) 사상 최저치까지 하락했다고 CNBC 등 외신이 보도했다.  우드 CEO의 주력 펀드인 아크이노베이션펀드 가격은 이날 주당 85.58달러(약 10만2800원)에 마감하며 지난해 2월 기록한 장중 고점에서 48% 이상 하락한 수준으로 떨어졌다. 일주일 기준으로도 약 9% 급락했다. 특히 CNBC는 이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