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들어 주가 3분의1 토막…美 ‘부동산계 아마존’에 무슨 일이?

미국의 부동산 정보 플랫폼인 질로우의 주가가 최근 큰 폭으로 하락하며 올 초 대비 3분의 1 수준까지 떨어졌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시장에 막대한 돈이 풀리며 부동산 시장이 호황을 맞았지만, 정작 미국 내 1위 부동산 정보 업체인 질로우는 부진한 실적을 기록하며 투자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는 것이다. 4일(현지시각) 뉴욕 증시의 나스닥 시장에서 질로우 주가는 전날보다 4.04%…